환자 흉기 피살 故 임세원 교수, 추모 물결 이어져

(사진=jtbc)

상담 중이던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찔려 숨진 강북삼성병원 故 임세원 교수(47)에 대한 추모의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변을 당한 故 임세원 교수는 본인도 앓았다가 극복한 우울증을 연구하고, 치료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등 우울증 치료와 자살 예방 분야에서 남다른 두각을 나타냈으며 자신이 치료한 환자들의 아픔을 함께 나누며 진심으로 치료한다는 평을 받던 터라 안타까움이 배가 되고 있다.

특히 故 임 교수는 사건 당시, 마지막 순간까지 간호사들을 대피시킨 것으로 전해졌다.


환자들을 위해, 그리고 우울증이 없는 사회를 위해 치료와 연구 모두에 열심이었던 임세원 교수의 죽음이 알려지면서 의료계와 대중들의 추모가 잇따르고 있다.

SNS에서는 ‘환자로서 그분을 통해 용기를 얻었다’ ‘상태가 호전될 때는 함께 기뻐해 줬다’는 등 고인의 생전에 진료를 받았던 환자들의 추모글이 줄을 이었다.

대한의사협회는 내부 회의를 거친 뒤 故 임세원 교수에 대한 추모제를 열 예정이다.

한편 故 임세원 교수는 지난달 31일 오후 5시 45분경 서울 종로구 강북삼성병원에서 정신과 진료 상담 중이던 박모 씨(30)에게 수차례 흉기로 찔렸다. 경찰은 박 씨에 대해 1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방현규 기자|story@visau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