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 가수 진형, 심장마비로 사망…향년 33세

(사진=진형 SNS)
(사진=진형 SNS)

트로트 가수 진형(본명 이건형)이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8일 진형 측 관계자에 따르면 진형이 지난 7일 새벽 자택에서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관계자는 이날 “진형은 평소 건강하게 지냈음에도 갑작스러운 심장마비로 사망하게 됐다”라며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진형의 아내 역시 SNS를 통해서 소식을 알렸다. 진형의 아내는 남편의 사망 소식을 전하면서, “사랑하는 내 신랑. 너무 보고 싶다. 그렇게 이뻐하는 율이 쿤이 모모. 그리고 저 두고 뭐가 그렇게 급하다고. 너무 보고 싶어 여보”라는 글을 게재해 슬픈 마음을 드러냈다.


또 “신랑 가는 길 외롭지 않게 마지막 인사 와주세요. 오빠가 기다리고 있을 거예요. 삼육 서울병원 추모관 101호”라고 덧붙이며 팬들과 지인들에게 진형의 마지막을 함께해주길 당부했다.

진형은 지난 2006년 싱글 앨범 ‘이별을 알리다’로 데뷔했다. 이후 ‘눈물의 정거장’, ‘누나면 어때’, ‘화사함 주의보’, ‘좋아좋아’ 등을 발표했으며, 가수 사인방으로 그룹 활동도 했다. 지난해 결혼해 행복한 신혼 생활을 보내다 전한 소식이라 주변의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발인은 오는 9일 오전 6시 30분. 장지는 분당 스카이캐슬이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방현규 기자|story@visau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