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라우마 치료’ 빙자해 성폭행한 심리상담사 기소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직장 내 성폭력으로 고통받던 20대 여성에게 트라우마를 치료해주겠다며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심리상담사가 재판에 넘겨졌다.

어제(2일)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박은정 부장검사)는 지난달 24일 업무상 위력에 의한 성폭력 혐의로 H치료연구소장 김모(55) 씨를 불구속기소 했다.

목사이기도 한 김씨는 드라마나 연극기법을 활용하는 심리 치료 방법인 ‘드라마치료’로 유명하다.


지상파와 종합편성채널 등 방송에서 드라마치료 전문가로 활동했으며 대학에서 상담학 강의도 해왔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해 2월부터 3달간 서울 서초구 H치료연구소 사무실 등에서 심리상담을 빙자한 성폭력을 가했다.

피해자 A씨는 직장 내 성폭력으로 회사를 그만둔 이후 심리적 고통을 호소하다 김씨에게 상담 치료를 받기 시작했다.

김씨는 ‘편안한 상담을 위해선 숙박시설이 낫다’며 서울·부산 등지의 숙박시설에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경찰은 김씨의 행위를 ‘그루밍 성폭력’으로 판단, 지난 9월 그를 준강간·준유사강간·강제추행 혐의로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그루밍 성폭력은 가해자가 취약점이 있는 피해자와 친분을 쌓은 뒤 자신에게 의존하는 피해자의 심리를 악용해 성적으로 학대, 착취하는 행위를 의미한다.

김씨는 합의에 의한 성관계라며 혐의를 부인했으나, 검찰은 김씨가 A씨에게 상담치료를 한 점을 고려해 김씨를 업무상 위계에 의한 성폭력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성민지 기자 writer@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