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풀 반대 분신’ 택시기사 병원서 숨져

(사진=연합뉴스)

 

분신을 시도한 택시기사 임모(64) 씨가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도중 숨졌다. 카풀 서비스 반대를 주장하며 분신한 두 번째 사망자다.

10일 경찰에 따르면 임 씨는 서울 영등포구 한강성심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이날 오전 5시 50분께 사망했다.


전날 오후 6시께 서울 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 2번 출구 앞 도로에서 임씨가 운전하는 택시에 화재가 발생했다. 이 불로 임 씨가 전신에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치료를 받다 끝내 숨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택시에서 유류 용기가 발견된 점 등을 이유로 임씨가 분신을 기도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택시 단체들은 임 씨가 동료들에게 전화를 걸어 유언을 남겼다며 ‘카카오 카풀’ 도입에 반대하는 취지에서 그가 분신했다고 주장했다.

택시 단체에 따르면, 그는 분신 직전에는 카풀 반대 투쟁을 함께 한 동료들에게 전화를 걸어 “희망이 안 보인다”, “카풀 이대로 두면 우리 다 죽는다”라는 말을 남기기도 했다.

한편, 지난달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도 택시기사 최 모(57) 씨가 카카오 카풀 서비스 시행에 반대한다는 유서를 남기고 분신을 시도해 숨을 거뒀다.

비주얼다이브 사회팀 | press@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