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렌지 돌린 편의점 도시락, 세균 최고 99% 감소

(사진=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사진=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편의점 도시락을 전자레인지에 조리하면 세균이 최고 99.999%까지 현저히 감소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1일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8월 한 달간 서울 지역 편의점에서 도시락 20종을 구매해 전자레인지 조리 전후에 위생지표세균수를 비교 연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위생지표세균이란 식품의 제조, 보존, 유통 과정에서 식품 위생의 지표가 되는 세균수, 대장균군 등을 지칭한다. 주변 환경이나 환경 중에 노출된 식품에 광범위하게 존재하기 때문에 검출된 세균수 만으로 건강에 직접적인 위해를 끼치지는 않는다.


연구에 따르면 전체 20개 제품 중 95~99.999% 감소 13건, 90~95% 감소 2건, 85~90% 감소 2건, 80~85% 감소 2건, 77% 감소 1건으로 나타났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시험에 사용된 제품의 브랜드는 공개하지 않았다. 또 조사대상인 도시락 20종에서 모두 대장균과 식중독균은 검출되지 않았다.

전수진 보건연구사는 ‘편의점 도시락은 전자레인지 조리를 권장하고 있으나, 그냥 드시는 분들이 있어 연구를 시작했다’며 ‘표시사항에서 권장하는 조리법에 따라 조리하고 드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은 시민들이 안전하게 식품을 섭취 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소비량이 증가하는 즉석섭취식품에 대해 지속적으로 검사와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김영기 기자 storyline@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