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창호 가해자, 운전 중 동승 여성과 딴짓…유가족 분노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부산 해운대에서 음주운전을 하다 고(故) 윤창호 씨를 치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박모(26) 씨가 사고 순간 동승자인 여성과 딴짓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11일 오전 10시 부산지법 동부지원 형사4단독 김동욱 판사 심리로 열린 공판에서 검사는 “사고 차량 블랙박스를 보면 피고인이 사고 순간 동승자인 여성과 딴짓을 하다가 횡단보도에 서 있던 윤창호 씨 등 2명을 충격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박 씨도 검찰의 질문을 받고 함께 술을 마시고 BMW 승용차 타고 가다가 동승자와 딴짓을 한 것을 인정했다.


박 씨는 11일 최후진술에서 “잘못했다”고 반성했으나 유족과 윤창호 씨 친구들은 ‘거짓 사과’라며 분노했다.

이날 재판에서 ‘건강해지면 보험금을 받아 쇼핑을 가자’, ‘(자신을 비난하는 사람) 신상 자료를 모아 나중에 조용해지면 보복을 하겠다’ 등 가해자 박 씨가 사고 이후 반성하지 않는 모습을 알 수 있는 정황증거나 나왔기 때문.

이날 공판에 참여한 윤창호 씨의 아버지인 윤기현 씨는 “사고 이후 자식을 떠나보내고 나니 가슴에 무거운 돌덩이 하나를 안고 산다는 것을 알게됐다”며 “가해자에 대해 엄중한 처벌을 해 조금이라도 돌의 무게를 가볍게 해달라. 그래서 훗날 아들을 만났을 때 부끄럽지 않은 부모가 되게 해달라”고 호소했다.

검사는 “국방의 의무를 하던 윤씨의 생명권을 침해해 가족과 친구들의 상실감이 크고 피고인이 진심으로 반성하는 계기를 주면서 동시에 음주 운전자들에게 엄중한 경고를 할 필요가 있다”고 징역 8년을 구형했다.

박씨는 지난 9월 25일 새벽 혈중알코올농도 0.181% 상태로 BMW 차량을 몰다가 해운대구 미포오거리 교차로 횡단보도에 서 있던 윤씨와 친구 배씨를 치어 윤씨를 숨지게 한 혐의(위험 운전 치사 등)로 기소됐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김영기 기자 storyline@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