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소희, 롤모델 김태희 따라 카이스트 간 사연 밝혀 화제

(사진=tvN)
(사진=tvN)

배우 윤소희가 카이스트까지 진학한 이유를 롤모델인 김태희 때문인 것으로 밝혀 화제다.

지난 10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인생술집’에 출연한 윤소희는 카이스트에 진학한 독특한 사연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날 윤소희는 “어렸을 때 연예인이 되고 싶다고 말하자 어머니가 김태희가 나오는 드라마를 보여주셨다”며 “‘저렇게 서울대 다니고 예쁘고 연기도 잘하는 사람이 있는데 넌 공부라도 잘해야 연예인할 수 있다’고 하셨다”며 이후 공부를 열심히 했다고 털어놓아 관심이 모였다.


이에 윤소희와 친남매처럼 절친하게 지낸다는 배우 송재림은 연기 활동 외에도 재능이 많은 윤소희를 위해 배우 활동을 반대하기도 했다는 사연을 공개했다.

송재림은 “처음에는 윤소희의 활동을 반대했다. 과학고 조기 졸업에 카이스트까지 간 친구가 좋은 미래를 포기하고 힘든 일을 선택한 것 같아 걱정스러운 마음이었다”고 고백했다.

카이스트 진학 후 연예계에 진출한 것에 대한 부모님의 반응에 대해 윤소희는 “처음에는 아쉬워하시기도 했는데 요즘은 TV에 많이 나오니까 좋아하신다”고 말했다.

한편, 윤소희는 ‘비밀의 문’, ‘사랑하는 은동아’, ‘군주-가면의 주인’, ‘마녀의 사랑’ 등 드라마는 물론, ‘연극이 끝나고 난 뒤’, ‘탐나는 크루즈’ 등 다양한 예능을 통해서도 사랑받고 있는 배우. 또한 과학고와 카이스트 출신의 연예계 대표 뇌섹녀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김영기 기자 storyline@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