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 중앙시장 화재 1시간 50여분 만에 진화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강원 원주시 중앙시장에서 발생한 화재가 점포 1개 동을 태우고 1시간 50여분 만에 진화됐다.

원주소방서 등에 따르면 2일 낮 12시 20분경 원주시 중앙동 중앙시장 ‘나’동 1층 신발가게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점포 1개 동을 모두 태운 불은 검은 연기를 내뿜으며 인근 점포로 계속 번졌다.


이 불로 60대 주민 2명이 연기 등을 흡입해 소방대원 등에 의해 구조됐으나, 병원으로 이송되지는 않았다.

또 검은 연기가 인근 점포를 뒤덮어 시장 상인과 인근 주민들은 안전지대로 대피했다.

소방당국은 관할 소방서 인력과 장비가 총동원되는 ‘대응 1단계’에서 도 전체와 타시도 소방 인력·장비까지 지원하는 ‘대응 2단계’로 격상하고 총력 진화를 벌였다.

그러나 ‘나’동 상가에 50여 개 점포가 밀집한 데다 유독가스를 포함한 검은 연기가 시장 전체를 뒤덮어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에 경기 양평과 제천, 여주 소방서 등 인접 시·도에도 지원을 요청하기도 했다.

불이 난 중앙시장 앞 도로도 검은 연기로 뒤덮여 한때 통행이 전면 통제되기도 했다.

불이 나자 수백 명의 시민이 나와 안타까운 마음으로 화재 진화 상황을 지켜봤다.

소방당국은 불이 난 지 1시간 30여분 만인 오후 1시 48분경 큰 불길을 잡은 데 이어 오후 2시 8분경 완전히 진화했다.

현재는 잔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불이 난 중앙시장의 ‘나’동은 50∼60여 개 점포가 밀집해 있다”며 “불이 나 전소한 점포와 연기 등의 피해를 본 점포가 얼마나 되는지 정확한 피해 규모를 살피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 중이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방현규 기자|story@visau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