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된 남자’ 여진구, 광대와 광해군 오가는 완벽한 연기력

(사진=tvN)

여진구가 생애 처음으로 맡은 ‘1인 2역’에서 완벽한 연기력을 선보였다.

7일 첫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에서는 임금 이헌(여진구 분)과 광대 하선(여진구 분)이 첫 대면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첫 방송에서 여진구는 극과 극의 캐릭터인 ‘광해군’과 ‘광대’, 1인 2역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뛰어난 연기력으로 몰입감을 높였다.


아역시절부터 중저음의 목소리와 깊은 눈빛으로 사극에서 큰 두각을 드러냈던 여진구는 이날 방송에서도 사극에 어울리는 목소리와 눈빛을 선보였다.

또한 생애 첫 1인 2역에 도전한 여진구는 삶의 배경, 성격까지 180도 다른 ‘광대’ 하선과 ‘왕’ 이헌을 완벽하게 연기해냈다.

앞선 제작발표회에서 배우 김상경은 여진구를 극찬하며 “여진구의 인생작이 될거다. 성인 연기자로 가는 관문에서 중요한 역할을 맡았는데 너무 잘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성공적으로 첫 방송을 마친 여진구가 과연 김상경의 말대로 이번 드라마를 통해 인생작을 만들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방현규 기자|story@visau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