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예원, “악플러 법적 조치할 것, 몇 년 걸리든 무관”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비공개 촬영회 도중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한 유튜브 양예원(25) 씨가 악플러를 향한 고소 의지를 밝혔다.

서울서부지법 형사4단독 이진용 판사는 오늘(9일) 양 씨를 강제추행한 혐의와 촬영물을 유포한 혐의로 기소된 최모(46) 씨에게 징역 2년 6개월에 8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를 선고했다. 5년간 아동 관련 기관 취업도 제한된다.

재판부는 “피해자가 피해 사실을 진술하면서 일부 사실과 다르게 했다는 이유만으로 신빙성을 부정할 수 없다”며 “추행 관련 진술은 구체적인 내용을 포함하고, 비합리적이거나 모순되는 부분이 없다”며 이같이 선고했다.


이날 양 씨는 “이번 재판 결과가 제 잃어버린 삶들을 되돌려놓을 수는 없겠지만, 그래도 솔직한 마음으로 조금 위로는 되는 것 같다”라고 밝혔다.

양 씨는 “제 가족까지 도마 위에 올려놓고 난도질하듯 했던 악플러 하나하나를 다 법적 조치할 생각”이라며 “1년이 걸리든 몇 년이 걸리든 상관없다”라고 강조했다.

자신과 같은 성범죄 피해자를 향해서는 “안 숨으셔도 된다. 안 숨어도 되고 잘못한 것 없다. 제가 정말 제 인생 다 바쳐서 응원하겠다. 세상에 나오셔도 되고 무서워하지 않으셔도 되고 용기 내셔도 되고 행복해지셔도 된다. 진심이다”라고 전했다.

앞서 최 씨는 2015년 7월 서울 마포구의 한 스튜디오에서 양 씨의 신체가 드러난 사진을 촬영, 2017년 6월경 100여장에 달하는 사진을 지인에게 넘긴 혐의로 기소됐다.

최 씨는 2016년 9월부터 2017년 8월까지 13차례에 걸쳐 모델의 동의 없이 노출 사진을 배포한 혐의와 2015년 1월과 2016년 8월 모델 A씨와 양씨를 추행한 혐의도 받는다.

최 씨는 사진 유출은 인정했으나 추행하지는 않았다고 주장해왔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성민지 기자 writer@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