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재민, ‘극단적 선택’ 암시하고 잠적…모텔서 발견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문자 메시지를 남기고 잠적했던 신재민(33)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모텔에서 발견됐다.

오늘(3일) 오전 8시 20분께 대학 친구에게 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는 문자메시지를 남기고 잠적했던 신재민(33)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서울 관악구 봉천동의 한 모텔에서 발견됐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라면서 “현재 안정을 취하기 위해 병원으로 옮긴 상태”라고 밝혔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이날 오전 7시경 신 전 사무관이 친구에게 보낸 “요즘 일로 힘들다”, “행복해라”라는 문자를 받고 추적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경찰은 신 전 사무관의 거주지에서도 3장에 달하는 유서를 발견했다.

최근 신 전 사무관은 유튜브와 고려대 재학생, 졸업생들의 온라인 커뮤니티 고파스를 통해 청와대가 KT&G와 서울신문 사장 교체에 개입, 4조원 규모의 적자국채 발행을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기재부는 신 전 사무관을 공무상 비밀 누설 금지 위반과 공공기록물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상태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성민지 기자 writer@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