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정호근, 배우서 무속인으로…이유는 ‘가족’

(사진=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사진=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사람이 좋다’ 정호근이 배우에서 무속인이 된 배경을 전했다.

어제(8일) 밤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연기를 그만두고 무속인이 된 정호근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정호근은 지난 2015년 돌연 내림굿을 받았다고 전했다.


그는 무속인이 되지 않고자 7년을 버텼으나, 무병을 앓고 안 좋은 일이 이어지자 무속인의 길에 들어섰다고 밝혔다.

정호근이 무속인이 된 가장 큰 이유는 가족이었다.

큰딸은 미숙아로 태어나 27개월 만에 세상을 떠났다. 정호근은 둘째와 막내마저 같은 증상을 보이자 가족들을 미국으로 보냈다. 그러나 쌍둥이였던 막내아들은 태어난 지 3일 만에 세상을 떠났다.

정호근은 내림굿을 받은 뒤 미국에 있는 가족들에게 소식을 전했다.

정호근의 아내는 “참 많이 고민하고 긴 편지도 여러 번 썼다. ‘난 당신하고 못 살겠다’고도 하고 ‘이혼하겠다’는 말도 했다. 참 많은 충격이었다”라고 회상했다.

아들도 처음엔 무속인이 된 아버지를 원망했으나, 이내 생각을 바꾸었다.

아들은 “이번 여름에 한국에 갔는데 생각이 바뀌었다. 사람들을 한 명씩 도와주고 조언을 주고 각각의 인생을 더 나아가게 도와주신다는 게 아름다운 직업이고, 멋있다고 생각했다”며 아빠를 향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막내딸도 “아빠는 나의 영웅이다. 다 이렇게 해주고 날 사랑하고 우리 가족을 힘내게 해준다. 아빠는 뭐든지 다 해주니까 진짜 슈퍼 히어로”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성민지 기자 writer@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