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인환 · 정영숙 “데뷔 때 연기 못한다고 무시당해”

(사진=KBS1)
(사진=KBS1)

배우 박인환과 정영숙이 오랜만에 TV에 나와 다양한 이야기를 전해 화제다.

8일 오전 김재원 이정민 아나운서 진행으로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에서는 배우 박인환 정영숙이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패널로는 코미디언 김학래, 이승연 아나운서가 참석했다.

박인환과 정영숙은 최근 상연 중인 연극 ‘그대를 사랑합니다’에서 호흡을 맞추고 있다. 이에 정영숙은 “박인환과 (극중에서) 썸타는 중”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박인환은 “연극영화과에 간다고 했을 때 부모님이 엄청 반대를 했다. 그럼에도 연극영화과에 지원했다”고 했다.

이어 박인환은 “단체 활동이다 보니까 선배들의 군기가 셌다. 포기하고 싶어도 다른 걸 할 수 있는 재주가 없었다”고.

박인환은 “결혼하고 애 생기니까 연극만으로는 생계가 힘들더라”면서 “아는 사람을 통해서 TV에 나가게 됐다”고 했다.

또한 박인환은 “대사 열 마디도 안 되는 걸 NG를 엄청 냈다”면서 “연극판에서 연기 좀 한다는 애가 연기 한다니까 간부들이 내려와서 보고 있었다”고 했다.

박인환은 “지금은 돌아가신 선배가 제 연기를 보시더니 ‘연기는 아무나 하는 게 아니지’라고 하시더라”면서 “충격을 많이 받았다”고 했다.

이어 박인환은 “아내가 ‘당신 선배들도 다 그 과정을 거쳤다’고 하더라”면서 “그게 나를 겸손하게 만들었다”고 했다.

박인환은 “결혼하고 나서 돈이 없어 이사를 많이 갔다. 고생을 좀 많이 했다”고 했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방현규 기자|story@visau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