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룸살롱 안 가, 여자 선수들이 있잖아” 충격 증언 이어져

0003183717_001_20190110120709984

 

심석희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가 조재범 전 코치를 성폭행 혐의로 추가 고소한 가운데, 여자 선수들이 있어 룸살롱에 가지 않는다고 말한 코치도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심 선수는 지난 8일 만 17살 미성년자일 때부터 평창올림픽 직전까지 4년간 상습적인 성폭력을 당했다며 조재범 전 대표팀 코치를 경찰에 고소했다.

이와 관련해 정용철 서강대 교육대학원 스포츠심리학과 교수는 “이런 사실이 하루 이틀 있었던 게 아니다”라며 “코치나 감독에게 폭행이나 성폭력 같은 학대를 당해 트라우마를 가지고 있는 선수들도 많다”고 밝혔다.

정 교수는 이날 CBS 라디오와 인터뷰에서 “폐쇄적인 훈련 공간 내에서 운동에만 집중하게 만든다는 이유로 선수들에게 심각한 수준의 폭행과 성폭행이 이어지는 경우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여자 선수들이 있기 때문에 룸살롱에 가지 않는다고 코치가 말하는 것을 목격한 선수도 있었다”고 말했다.

정 교수는 이같은 증언을 세상에 알리고자 논문에 담아 학계에 발표했으나 큰 반향을 얻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 사건이 우리나라 스포츠계에서 오랫동안 있었던 성폭행 문화의 뿌리를 뽑을 수 있는 시작점이 되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말했다.

비주얼다이브 연예스포츠팀|storyboard@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