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김기방, “태어나서 제일 잘한 일이 결혼”

(사진=MBC)

 

배우 김기방이 아내 사랑을 드러냈다.

김기방은 지난 9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의 ‘야수의 은밀한 매력’ 특집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기방은 와이프에 대해 “생활비를 따로 주지 않아도 될 정도, 제가 번 돈은 다 주고 용돈을 받아서 쓴다”고 자랑하며 “제가 태어나서 제일 잘한 일이 결혼”이라고 말했다.

김기방은 지난 2017년 9월 뷰티 사업가 김희경과 백년가약을 맺었다.

김기방은 두 번째 데이트에서 아내가 자신에게 관심이 있다 확신하고 “용기 있게 애프터 신청을 했다. 확신이 있어서 자신 있게 밀어붙였는데 다행히 잘 받아줬다”며 “만난지 3일 만에 고백하고 큰 불화 없이 결혼까지 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한편, 김기방은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인 수염을 밀면 반전 외모가 나타난다며, 수염을 밀었을 당시 사진을 공개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비주얼다이브 연예스포츠팀|storyboard@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