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매각 소식에 게임업계 발칵…인수자로 中 텐센트 ‘유력’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내 최대 게임 회사인 넥슨이 매물로 나와 게임업계가 뒤집혔다.

오늘(3일) 한국경제신문은 김정주 NXC 대표가 자신과 부인이 보유한 NXC의 지분을 매물로 내놓았다고 보도했다.

해당 지분은 김정주 대표 지분 67.49%, 부인 유정현 NXC 감사 지분 29.43%, 김 대표 개인회사인 와이즈키즈 지분 1.72% 등 총 98.64%에 달한다.


매각이 성사될 경우 IT 업계 사상 최고가를 기록할 것으로 예측된다.

넥슨의 시가 총액은 현재 13조원 수준으로, NXC가 보유한 넥슨 지분(47.98%) 가치는 6조원에 달한다.

넥슨의 주력 게임 ‘던전앤파이터’의 중국 파트너사인 중국의 텐센트가 유력 인수자로 꼽히고 있다.

위정현 한국게임학회장은 “텐센트가 넥슨을 인수할 경우 일본을 비롯한 넥슨의 해외유통망을 확보하고 한층 가속화할 수 있다”며 “연간 1조원에 달하는 던전앤파이터의 로열티를 절감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 텐센트 입장에서는 좋은 딜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위 학회장은 “만약 우려대로 텐센트가 넥슨을 인수할 경우 한국 게임산업은 중국과의 경쟁 구도가 사실상 종료된다”며 “텐센트 1개 기업이 한국 게임산업을 손에 쥐고 흔들 수 있는 만큼 김 대표가 정말로 매각할 생각이 있다면 이를 재고해주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성민지 기자 writer@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