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욕먹어”… ‘골목식당’ 백종원, 피자집 포기 의사

(사진=SBS)

 

“사장님은 절박하지 않다. 포기하는 게 낫다. 이 집 도와주면 나도 욕먹는다.”

‘골목식당’ 백종원이 피자집을 포기할 뜻을 드러냈다.


9일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에서는 지난주 충격적인 접객 태도와 음식을 보여준 청파동 하숙골목 피자집이 집중 조명됐다.

피자집 사장의 신메뉴 잠발라야는 “짜다”, “청국장 같다” 등 혹평을 받긴 했지만, ‘닭국수보다는 낫다’는 평을 받았다. 피자집 사장은 ‘다 남기시길래 배부른 줄 알았다’며 멋대로 요리를 중단하고, 덜 익은 새우를 서빙했다.

화가 난 백종원이 피자집으로 들이닥쳤다. 백종원은 “국수 한번도 안 끓여본 거다. 이걸 보고도 그냥 나간다는 건 음식 만드는 기본이 안됐다”면서 “이게 돈 받고 파는 국수냐, 어디서 나오는 자신감이냐”라고 노성을 터뜨렸다.

시식단의 반응을 전하면서도 “돈 안 받아도 안 올 곳이다. 접객 기본이 안 돼 있다. 왜 장사를 그런 식으로 하냐”고 말했다.

백종원은 “절박하지 않다. 장사할 의지가 없어 보인다. 안 되는 사람 억지로 가르쳐봐야 서로 불행하다. 중단하는 게 낫다”며 “내게도 한계가 있다. 오늘 본 거만으로도 욕먹는다. 이런 집 도와주면 나도 욕먹는다. 방법이 생각이 안 난다”고 말했다.

하지만 백종원은 ‘장사를 계속하고 싶다’는 피자집 사장의 거듭된 요청에 마지막 기회를 줬다.

한편, 앞서 부동산 회사와 연계된 프랜차이즈 의혹이 불거진 고로케집은 이날 방송에 등장하지 않았다.

비주얼다이브 연예스포츠팀|storyboard@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