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KBS 편파보도 개탄··· 수신료 강제징수 막겠다”

(사진=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4일 KBS수신료 강제징수를 금지하고 수신료를 거부하는 운동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원내대책위-KBS의 헌법파괴 저지 및 수신료 분리징수 특위’ 연석회의에서 “북한의 만행 천암함 폭침에 대해 사과 한마디 받지 않고 미래를 위해 이해하고 가자는 정경두 국방장관의 안보관도 충격이지만 국민 수신료로 운영되는 KBS 전파를 탄 것도 충격적”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KBS시사프로)‘오늘밤 김제동’은 김정은 위인 맞이 단장 인터뷰를 여과 없이 내보냈다”며 “친정권 인사인 김제동의 진행자체가 어불성설”이라고 지적했다.

또, “KBS일부 보도 프로그램의 편파성 시비가 계속되고 있고 국민은 이 같은 공영방송을 그대로 둬야 하는지 강한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KBS공영노조마저 심각한 문제제기를 하고 있다”며 “청와대 국민청와대에도 KBS 수신료를 폐지해야 한다는 요구가 빗발친다”고 강조했다.

이어, “KBS는 연봉이 1억이 넘는 직원이 전체 60%이고 전체 직원 70%가 간부라고 한다”며 “김제동씨에게는 7억원의 출연료가 지급된다고 한다. 모두 국민 동의 없는 수신료에서 나오는 돈”이라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언론 공정성을 뒤로한채 언론 자유를 악용하고 대한민국 헌법을 파괴하는 KBS의 수신료를 거부하고 수신료 강제징수를 금지함으로써 KBS의 편향성을 바로 잡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비주얼다이브 정치부 |storyline@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