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예령 기자 태도 논란에 “무례한 질문하려는 의도 아니야”

(사진=YTN)
(사진=YTN)

김예령 기자가 세간의 도마에 오른 자신의 발언에 대해 무례한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10일 미디어오늘 보도에 따르면 김예령 기자는 인터뷰에서 “문 대통령에게 무례하게 질문을 하려는 의도는 아니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에 앞서 같은 날 열린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서 김예령 기자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대통령께서는 이와 관련해 엄중하게 바라보고 있다 강조를 하시고 계시는데 그럼에도 현 정책에 대해 기조를 바꾸지 않고 변화를 갖지 않으려는 이유를 알고 싶다”며 “자신감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인지, 근거는 무엇인지 단도적 입장으로 여쭙겠다”고 질문한 바 있다.


이에 김예령 기자의 질문 내용과 태도가 너무 예의가 없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며 논란이 일고 있는 상황.

이와 관련해 김예령 기자는 “국민 여론을 전달하고 싶었던 것”이라면서 “저는 박근혜 정권 당시부터 계속 청와대를 드나들며 나라 걱정을 해 왔다”라고 전했다.

김예령 기자는 문제가 된 질문 뉘앙스에 대해 “나라와 문 대통령에 대한 걱정에서 가능한 한 부드럽게 말씀드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서 “각자 다른 느낌을 받을 수 있을 만큼 부정적 반응은 어쩔 수 없다고 본다”라며 “저는 균형적으로 기사를 써온 만큼 동요하지 않는다”라고 덧붙였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김영기 기자 storyline@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