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 글로브 여우주연상 산드라 오, 한국어로 “엄마아빠 사랑해요”

(사진=연합뉴스)

한국계 캐나다 배우 산드라 오(47)가 6일(현지시각) 제76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아시아인 최초로 사회를 본 것은 물론, TV드라마 부문에서 최초로 여우주연상을 받는 기록을 세웠다.

코미디언 앤디 샘버그와 함께 사회를 맡은 산드라 오는 시상식을 시작하며 “솔직히 이 무대에 서는 것이 두려웠지만, 여러분과 만나고 ‘변화’의 순간을 목격하고 싶었다”고 떨리는 목소리로 말했다.

지난해 할리우드 영화 중 제작·출연진의 90%가 아프리카계 흑인인 ‘블랙팬서’와 배우 전원이 아시아계인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이 인기를 끌어, 올해 시상식에는 예전보다 다양한 인종이 수상 후보로 올랐다.


산드라 오는 이날 시상식에서 자신이 출연한 드라마 ‘킬링이브’로 TV드라마 부문 여우주연상까지 아시아계 최초로 수상했다.

그는 2005년 골든글로브에서 의학 드라마 ‘그레이스 아나토미’로 여우 조연상을 받은 바 있다.

골든글로브에서 아시아계 여배우가 두 차례나 트로피를 받은 것 또한 이번이 처음이다.

산드라 오는 수상소감을 통해 “정말 영광이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며 “이곳에 엄마, 아빠가 와 계신다. 두 분께 정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특히 한국어로 “엄마, 아빠 사랑해요”라고 인사하며 눈물을 글썽이기도 했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방현규 기자|story@visau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