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스데이 소진 계약 종료…“그룹 활동 해체 의사 없어”

(사진=소진SNS)
(사진=소진SNS)

그룹 걸스데이의 멤버 소진이 현재 소속사인 드림티 엔터테인먼트를 떠난다. 걸스데이 그룹활동에 대해서는 아직 해체 의사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진의 소속사인 드림티 엔터테인먼트는 11일 “소진은 2월 전속계약이 종료돼 더 이상 재계약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걸스데이의 다른 멤버인 유라, 민아, 혜리 등도 올해 전속계약 만료를 앞두고 있다. 세 멤버의 거처는 아직 정해지지 않은 상태.


소속사 측은 “나머지 멤버들도 계약이 완료되는 시점이라 회사와 여러 방면으로 논의 중”이라며 “걸스데이 그룹활동에 대한 해체 의사는 없다”고 알렸다.

계속해서 “차후 그룹 활동을 함께 할 방법을 모색 중이다”고 강조하며 “멤버들 모두 더욱 활발한 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지난 2010년 데뷔한 걸스데이는 ‘여자대통령’, ‘썸띵’, ‘달링’, ‘링마벨’ 등 다양한 히트곡을 선보여 왔다. 7년 계약이 마감되는 2017년 전원 2년 재계약을 맺은 바 있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김영기 기자 storyline@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