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세 치어리더 황다건, 누리꾼 성희롱에 고통스러운 심경 토로

(사진=황다건 SNS)
(사진=황다건 SNS)

삼성 라이온즈 치어리더 황다건이 자신을 성희롱하는 누리꾼 게시물에 고통스러운 심경을 토로했다.

황다건은 지난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에 올라온 게시물을 캡처해 올렸다. 게시물에는 황다건의 사진과 함께 그를 향한 성희롱적 내용이 담겨있다.

해당 게시물에 황다건은 “치어리더라는 직업은 재밌고 좋은 직업이지만 그만큼의 대가가 이런 건가”라며 “한두 번도 아니고 댓글창은 진짜 더러워 못 보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나에 대해 비하하는 사람들은 뭐 얼마나 대단하기에. 연락으로 관계하는 묘사부터 사진, 영상 다양하게도 오는데 제발 좀…”이라고 전했다.

계속해서 “저런 글을 보게 되면 그날 하루는 다 망치는 것 같고 하루종일 이 생각밖에 안 난다. 이젠 겁도 나고 막막하다. 부모님이 이런 글을 보게 될까 죄송스러울 따름”이라고 심경을 밝혔다.

해당 글은 11일 현재 삭제됐으나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중심으로 확산되는 상황이다.

황다건은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 소속 치어리더로 활동 중이다. 2000년생으로 현재 미성년자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김영기 기자 storyline@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