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파업에 차량공유 업계 ‘하루 한정’ 할인 이벤트

(사진=카카오 앱 캡처(좌), 연합뉴스(우)
(사진=카카오 앱 캡처(좌), 연합뉴스(우)

택시 업계가 파업에 돌입한 가운데 카카오 등 승차공유 업계가 하루 한정 이벤트를 벌인다.

택시 업계의 주요 반발 대상인 카카오모빌리티는 오늘(20일) 하루 카풀 운전자에게 최대 1만 포인트를 추가 지급한다.

카풀 운전자는 이날 운행 1회에 5000원씩 하루 2회까지 현금으로 전환할 수 있는 포인트를 지급 받는다.


현재 카카오 카풀은 베타 서비스 단계이나, 이용 대상을 점차 늘리고 있다.

카풀 업체 풀러스는 이날 하루 카풀에 대해 대대적인 무료 행사를 연다.

풀러스는 택시 잡기 어려운 연말을 맞아 연결비용 2000원만 지불하면 이용 가능한 카풀나눔 서비스를 진행 중인데, 이날은 연결비용도 무료로 제공키로 했다.

승차공유 업체 쏘카는 이날 하루 최고 87% 할인된 가격으로 최대 33시간까지 차를 빌려준다. 이날 0시부터 21일 오전 9시(반납 기준)까지 경차는 1만원, 준중형 2만원, 중형 3만원에 각각 예약 및 대여할 수 있다.

한편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등 택시 4개 단체는 이날 공동으로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카카오 카풀 반대’ 3차 집회를 연다.

이날 카풀 반대 총파업으로 전국 25만대의 택시 운행이 중단된 상태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성민지 기자 writer@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