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7·8호선, 또 지연?…출근길 승객 불만 토로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 지하철 7·8호선이 오늘(7일) 오전 지연 운행돼 혼잡이 초래됐다.

서울 지하철 7호선 장암·온수·부평구청행 열차가 운영이 지연됐다. 불편함을 토로하는 승객들의 호소가 이어진다.

8호선 암사행 열차도 운행이 20여분간 지연됐다. 수진역에서 발생한 전동차 출력 불능이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여객운송 약관 제30조(열차운행 불능시 여객운송)에 따르면 사고 등으로 인해 열차가 5분 이상 지연됐을 때 지연증명서를 발급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5분 내 연착은 지연증명서를 발급하지 않는다.

트위터를 이용하는 직장인들은 “이미 회사에 말은 해놨지만 매번 왜 이러냐”, “일부러 미리 나왔는데 또 연착”, “어쩐지 사람이 많더라니” 라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성민지 기자 writer@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