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쓴 母 “홍현희 사진만 보고 아들 ‘정신 나간 놈’이라 생각”

(사진=TV조선)

 

제이쓴의 어머니가 홍현희의 첫인상에 대해 솔직한 생각을 말했다.

4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는 홍현희가 남편 제이쓴과 시댁을 찾았다.


이날 홍현희는 시부모님에게 “며느리 첫인상이 어땠냐”고 물었고, 시어머니는 “며느리 봐서 좋다. 생각했던 거보다 얼굴이 너무 괜찮았다. 사진만 보고 ‘정신 나간 놈’이라고 생각했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이에 홍현희는 “코미디언이 행사장 가면 예쁘게도 안 찍어 준다. 그런 것만 보시다가 실물을 보셔서 그런 거다”라고 덧붙였고, 시부모님에게 “‘홍현희’를 검색하면 빨간 드레스, 오랑캐 이런 사진뿐이다. 어떤 사진이 제일 충격적이셨냐”고 물었다.

시아버지는 “어깨를 드러낸 빨간 드레스다”라고 답했고, 제이쓴은 “그래서 며느리가 창피했냐”고 물었다. 그러자 시어머니는 “창피한 게 어딨냐”고 말했고, 시아버지는 “그땐 그랬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이다솜 기자 visualeditor@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