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을 잡은 형사 덕에 30년 만에 가족 만난 절도범

이성민 경사(사진=경기 수원남부경찰서)
이성민 경사(사진=경기 수원남부경찰서)

어린 시절 가족과 헤어진 뒤 떠돌며 도둑질을 일삼던 절도범에게 가족을 찾아줘 마음을 다잡게 한 어느 형사의 사연이 밝혀져 남다른 감동을 주고 있다.

경기 수원남부경찰서 형사과 이성민(45) 경사는 올해 6월 출근길에 모르는 번호로 걸려온 전화 한 통을 받았다.

휴대전화 너머로 A(45) 씨가 “형사님, 접니다. 얼마 전 출소했는데 형사님에게 제일 먼저 전화하고 싶었습니다. 형사님 덕분에 가족들 도움으로 일하면서 사회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정말 감사합니다”라고 떨리는 목소리로 말했다.


이 경사와 A 씨의 사연은 3년 전으로 거슬러간다. 이들은 2015년 5월 형사와 절도범으로 처음 만났다.

당시 A 씨는 수원 일대 아파트와 단독주택을 돌며 21차례에 걸쳐 절도 행각을 벌였고 이 경사가 A 씨를 검거했다. A 씨는 22살이던 1995년부터 같은 범죄를 반복해 절도 전과가 이미 7건에 달했다.

경찰서 책상을 사이에 두고 마주 앉은 A 씨에게 이 경사는 “왜 이렇게 잘못을 반복하느냐”고 물었고 A 씨는 “출소할 때마다 제대로 살아야지 다짐하지만 의지할 가족이 없어서 그런지 마음대로 잘 안 된다”고 털어놨다.

A 씨가 중학생일 때 불우한 가정환경 때문에 며칠씩 집을 비우고 일을 하던 어머니와 연락이 끊겼고 이후 쭉 혼자 지내며 남의 물건에 손을 대기 시작한 사실을 알게 된 이 경사는 A 씨의 어머니를 찾아주기로 마음먹었다.

A 씨의 호적을 살펴보고 A 씨의 어머니가 살아있다는 것을 확인한 이 경사는 A 씨 어머니 앞으로 가입된 휴대전화까지 파악한 뒤 모자에게 통화를 원하는지 묻고선 경찰서에서 영상통화로나마 30여년 만의 만남을 주선했다.

A 씨와 어머니는 휴대전화 화면으로 서로의 얼굴을 확인하고 그리움과 안타까움, 서러움에 오열했다.

짧게나마 어머니와 재회의 시간을 가진 A 씨는 경찰 수사를 마저 받은 뒤 재판에 넘겨져 징역 3년을 선고받았다.

A 씨의 어머니는 A 씨가 수감된 동안 교도소로 면회를 가 아들과 그동안 나누지 못한 정과 이야기를 나눴다.

A 씨는 지난 6월 출소한 뒤 어머니와 형제들이 있는 경기도 평택에서 새 삶을 살고 있다.

출근길에 A 씨로부터 감사 전화를 받은 이 경사는 경찰로 근무한 지 16년 만에 가장 큰 보람을 느끼고는 감정이 북받쳐 잠시 차를 세우고 눈물을 흘렸다고 전했다.

이 경사는 “나와 나이가 같은 A 씨가 이방인처럼 사회 밖으로 도는 모습이 안타까워서 어머니를 찾게끔 도와줬고 그로 인해 출소와 수감을 반복하는 악순환의 고리를 끊게 했다는 점에서 보람을 느꼈다”며 “A 씨가 가족들과 함께 행복한 새 삶을 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방현규 기자|story@visau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