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수경 “남편·동생, 스스로 인생 정리… 아무것도 못하겠더라”

4EWR5W5

 

‘불타는 청춘’에 출연한 양수경이 세상을 떠난 남편, 동생을 언급했다.


양수경은 4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 한정수와 얘기를 나누다 힘들었던 과거를 털어놨다.

양수경은 앞서 동생이 목숨을 끊었다고 밝히면서 “누군가가 먼 길 가고 혼자 된 아픔이 너무 크더라. 몇 년 동안 동생 얼굴이 내 앞에 있었다”라며 “아무것도 못하겠더라. 10년 동안 공황장애가 심하게 있었다. 숨도 못 쉬겠고 우울증도 왔다”라고 고백했다.양수경은 또 “내가 조금 더 따뜻하게 다가가지 못한 게 너무 후회된다”라며 “동생이 남겨놓고 간 애들이 있었다. 지금도 솔직히 잘 견뎠다고 하는데, 난 아직도 견디고 있다. 애들한테 미안하고 입양한 게 내 욕심이 아니었나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특히 양수경은 “애들 아빠도 그랬다. 스스로 인생을 정리하는 것만큼 잔인한 건 없다. 남은 가족이 진짜 아프다”라고 말했다.

한편, ‘불타는 청춘’은 중견 스타들이 서로 자연스럽게 알아가며 진정한 친구가 되어가는 과정을 담은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이다솜 기자 visualeditor@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