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 율희, “집에만 있어도… 내 가족 생겨 행복”

(사진=KBS2)

 

FT 아일랜드 드러머 최민환과 걸그룹 라붐의 전 멤버 율희의 육아 생활이 공개됐다.

5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새로운 살림남으로 FT 아일랜드의 드러머 최민환이 등장했다.


최민환은 “나와 내 아이가 율희의 앞길을 막는 것은 아닌가 싶었다. 어린 나이에 여러 가지 시행착오를 겪으면서 성장하는 건데 그걸 막은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율희가 마음고생이 심했을 것이다. 그래서 생활면에서 만큼은 짐을 덜어주고 싶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율희는 “안 좋게 보일까봐 걱정이 많았다. 열애와 임신, 결혼을 동시에 알렸어야 했기 때문”이라며 결혼 발표 당시를 회상했다.

최민환과 율희는 어린 부모답게 다소 서툰 모습을 보였지만 나름의 신혼 생활을 즐기면서 아이를 키우고 있었다. 두 사람은 닮은 2세 짱이의 모습도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이런 가운데 율희는 “집에만 있는데도 행복하냐”는 최민환의 질문에 고개를 끄덕이며 “행복하다. 내 가족이 생기지 않았느냐. 노력해서 짱이를 잘 키우겠다”면서도 “가끔 내가 일했을 때가 생각은 난다”고 말해 걸그룹 멤버로 활동했던 때를 떠올렸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이다솜 기자 visualeditor@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