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 첫 미스 유니버스 성전환 출전자가 남긴 말

(사진=연합뉴스)

사상 첫 미스 유니버스 세계대회 성전환 출전자인 안젤라 폰세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출전 의미를 밝혔다.

66년 역사의 미스 유니버스 세계대회 첫 성전환 출전자로 기록될 스페인 출신의 안젤라 폰세(27)는 12일(현지시간) 태국 방콕에서 톰슨 로이터 재단과 인터뷰에서 “트렌스젠더 여성은 오랫동안 박해받고 잊혔던 존재다. 나는 성전환 여성도 원하면 무엇이든 할 수 있다는 걸 보여주고 있다.”라며 자신의 대회 출전에 의미를 부여했다.

폰세는 지난 6월 미스 스페인 대회 왕관을 차지하면서 오는 17일 방콕에서 열리는 2018 미스 유니버스 세계대회에 스페인 대표 자격을 얻었다.


당시 그는 미스 유니버스 세계대회의 사사상 첫 성전환 여성 출전자로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대회 출전을 앞둔 폰세는 “미스 유니버스 세계대회 출전을 통해 성 소수자(LGBT) 커뮤니티에 대한 포용과 관용, 존경의 메시지를 전할 수 있어 영광스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 그는 자신이 다른 성전환 여성들의 롤모델이 될 수 있다는 자신감도 내비쳤다.

특히 그는 성 정체성 문제로 사회와 갈등하는 성전환 아동들에게 도움이 되고 싶다는 뜻도 내비쳤다.

미스 스페인 우승 이후 그는 스페인 내 비영리단체와 함께 성 정체성 문제로 고통받는 트랜스젠더 아동과 그 가족을 돕고 있다.

폰세는 “트랜스젠더 아동은 우울증, 자살 충동과 싸운다. 나 역시 나를 받아줄 준비가 되어있지 않은 세상에 태어났다”며 “가족의 지지를 받았지만, 차별은 여전했고, 롤 모델도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낳은 아이들이 다르다는 이유만으로 차별을 받는다. 그들에게 본연의 모습을 유지하고 그들이 원하는 상태로 살아갈 권리가 있다고 말해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방현규 기자|story@visau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