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뉴뮤직 공식 입장 “책임 통감하고 진심으로 사과” [전문]

(사진=브랜뉴뮤직)

브랜뉴뮤직 측이 래퍼 산이와 관련된 논란에 대해서 공식 입장을 밝혔다.

브랜뉴뮤직은 4일 오후 공식 SNS를 통해 최근 콘서트 중 발생한 사건에 대해서 “당사는 ‘브랜뉴이어 2018’ 콘서트와 관련한 모든 논란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관객들과 아티스트들 포함 이번 일로 불편함을 느끼셨을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전합니다”라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앞서 산이는 지난 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브랜뉴이어 2018’ 공연 무대에 올랐다. 해당 공연에는 브랜뉴뮤직의 팬들 외에도 산이에게 비판적인 입장의 관객이 다수 포진해 있었다. 이를 의식한 듯 산이는 이날 일부 관객들에게 “여러분 내가 싫으냐”고 물었다.


이후 한 관객이 산이를 향한 비방이 적인 인형을 던졌고, 산이는 “이 곳에 워마드, 메갈 분들이 계시냐”고 말한 뒤 영어로 된 욕설을 내뱉어 논란이 됐다.

산이는 “여기 온 워마드, 메갈 너네한테 말하고 싶은 게 있다. 페미니스트 노. 너넨 정신병”이라고 말했다. 또 마지막 노래 ‘아는 사람 얘기’를 부른 뒤 “워마드, 메갈은 사회 악”이라 말한 뒤 무대 뒤로 들어갔다.

결국 공연은 중단됐고, 브랜뉴뮤직의 대표 라이머가 무대에 올라 사과했다.

다음은 브랜뉴뮤직의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브랜뉴뮤직입니다.

당사는 ‘브랜뉴이어 2018’ 콘서트와 관련한 모든 논란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관객들과 아티스트들 포함 이번 일로 불편함을 느끼셨을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전합니다.

앞으로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더욱 주의하고 노력하겠습니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방현규 기자|story@visau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