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사찰 혐의’ 우병우, 1심서 징역 1년 6개월 선고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정원을 통해 공직자를 불법 사찰한 혐의로 기소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51·구속 기소)이 1심에서 1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 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1부(김연학 부장판사)는 오늘(7일)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로 기소된 우 전 수석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다.

앞서 우 전 수석은 박근혜 정부의 청와대 민정수석 재직 당시 추명호 전 국정원 국익정보국장에게 지시, 공직자와 민간인을 불법 사찰하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우 전 수석은 국정농단 사태를 축소·은폐해 민정수석으로서 직무를 유기한 혐의로도 기소돼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바 있다.

이로써 현재까지 우 전 수석의 총 형량은 징역 4년에 달한다.

또한 그는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운용을 보고 받은 혐의도 받았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성민지 기자 writer@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