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 집에 사는 30대도 가능…청년우대형 청약통장 가입 완화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청년우대형 청약통장의 가입 조건이 내년부터 대폭 완화된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7월 출시한 청년우대형 청약통장의 가입 연령과 세대주 요건을 내년 1월 2일부터 개선한다고 오늘(26일) 밝혔다.

이 통장은 청년 특화 상품으로, 원금 5000만원까지 10년간 연 최대 3.3% 금리를 제공한다.


가입기간이 2년 이상일 경우 이자소득 500만원 및 원금 연 500만원까지 비과세 혜택을 제공한다.

기존 만 19세 이상부터 만 29세 이하였던 가입 연령은 만 19세 이상부터 만 34세 이하로 넓어졌다.

또한 ‘무주택 세대주’로 제한했던 가입 요건도 ‘무주택이며 가입 후 3년 내 세대주 예정자’와 ‘무주택세대의 세대원’으로 확대했다. 부모와 함께 사는 청년도 가입할 수 있도록 변경된 것이다.

국토부는 오는 28일 청년전용 보증부 월세대출 상품도 출시한다.

연소득 2000만원 이하인 34세 이하 무주택 청년이라면 임차보증금 5000만원 이하, 전용면적 60㎡ 이하 주택을 임대할 경우 보증금을 최대 3500만원(보증금의 80% 이내), 월세금은 최대 960만원(월 40만원 x 24개월)까지 연 1.5% 금리로 대출 가능하다.

국토부 관계자는 “청년전용 보증부 월세대출 출시로 사회초년생, 구직자 등 청년층의 다양한 주거수요에 맞춰 적절한 지원이 가능하며, 청년층의 주거복지 및 주거안정성이 강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성민지 기자 writer@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