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취한 상태로 모르는 여성 집 무단침입한 군인 경찰서행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군대에서 휴가를 나온 군인이 술에 취한 상태로 집을 잘못 찾아갔다가 경찰에 붙잡히는 어처구니없는 사건이 발생했다.

31일 광주 서부경찰서는 주거침입 혐의로 A(20)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1시 30분께 광주 서구 한 오피스텔에서 전혀 모르는 30대 여성 B씨의 집에 무단으로 들어가 머문 혐의를 받는다.


만취 상태였던 A씨는 오피스텔 경비실 앞에 자신의 신발과 소지품 등을 가지런히 놓아둔 채 B씨의 집에 들어간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B씨 집의 현관 문은 잠기지 않은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갑작스럽게 집으로 들어온 A씨를 본 B씨는 소리를 지르며 집 밖으로 나와 경찰에 신고했지만 A씨는 경찰이 올 때까지 술에 취해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침대에 앉아있었다.

A씨는 경찰에 “술을 많이 마셔서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사건을 군 헌병대에 넘길 계획이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김영기 기자 storyline@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