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맥도날드서 고객 갑질··· “알바 얼굴에 햄버거 던져”

(사진=유튜브 화면)

 

국내 맥도날드에서 손님이 점원에게 햄버거를 집어 던지는 일이 또 발생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달 중순 발생한 ‘울산 맥도날드 사건’에 이어 6일 오전 확산되고 있는 이번 영상은 ‘연신내 맥도날드 사건’으로 불리고 있다.영상에는 중년 남성 일행이 카운터에서 점원과 실랑이를 하다 햄버거를 던지는 모습이 나온다.


점원은 “번호표가 떴는데 손님이 안 가져가셨다”고 말하고 손님은 “우리를 왜 안 불렀냐. 언제 번호표가 떴느냐”며 언성을 높였다. 손님의 항의가 이어지자 점원은 “계속 이런 식으로 하시니 다른 분들도 기다리시지 않느냐”고 맞붙었다. 그러자 남성 일행 중 한 명이 앞에 놓인 햄버거 포장 종이 봉투를 점원에게 던졌다. 봉투는 점원 얼굴에 정확히 맞았다.

영상 게시자는 “11월 17일 야간에 있었던 맥도날드 갑질이다. 끝에는 경찰이 왔었다”며 “저 아르바이트생분이 저렇게 말하기 전에 저 일행분들이 옆에 있는 (다른) 알바분한테 똑같이 대했고 저 알바분은 사과만 반복하다가 저 일이 일어났다”라고 설명했다.

비주얼다이브 사회팀 | press@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