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현 아나운서 “정해인 따라한다 해 억울… 이젠 대놓고 따라해”

(사진=MBC)

 

김정현 아나운서가 정해인 닮은꼴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5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김정현 아나운서는 “헤어스타일 같은 것도 정해인을 따라하는 것은 아니냐?”는 질문에 “이 스타일을 30년 동안 유지했는데 처음에는 따라한다는 말이 억울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체념하고 ‘정해인처럼 해달라’고 말을 한다”고 설명했다.

방송에서는 두 사람이 함께 찍은 사진도 공개됐다.

또, 김정현 아나운서는 “투샷을 제 핸드폰으로 찍었는데, 저만 약간 손을 봤다”고 고백했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이다솜 기자 visualeditor@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