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딸 KT특혜 채용 의혹 부인 “내용 정확히 설명해라”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성태 자유한국당 전 원내대표가 딸 김(31)씨의 KT 특혜 채용을 전면 부인했다.

김 전 원내대표는 오늘(2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권에서 민간인 사찰에 대한 의혹제기가 되는 마당에 정치권력과 언론이 결탁된 전형적 정치적 공작이자 기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한겨레는 KT 관계자 증언을 토대로 김 씨의 계약직 채용 및 정규직 전환 과정 등에 대해 의혹을 제기했다.


김 전 원내대표의 딸 김 씨는 2011년 4월 KT 경영지원실 KT스포츠단에 계약직으로 입사했다. 이후 정규직으로 전환됐지만, 올해 2월 퇴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김 씨가 근무했던 KT스포츠단은 2013년 4월 KT스포츠로 분사됐다.

한겨레는 김 모씨가 KT스포츠단에 계약직으로 입사한 시점에 ‘김 씨를 무조건 입사시키라’라는 윗선의 지시가 있었다고 보도했다.

또한 2년 뒤 공개채용을 통해 정규직으로 임용된 뒤 퇴사하고, KT스포츠 분사에 맞춰 특사로 재입사한 점도 지적했다.

김 전 원내대표는 “내용을 정확하게 설명해야 한다”라고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성민지 기자 writer@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