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난새, 국내 최초로 순우리말 이름을 받은 사연 공개

(사진=KBS)

지휘자 금난새가 국내 최초로 한글 이름을 갖게 된 사연을 공개했다.

금난새는 4일 KBS1 ‘아침마당’에 출연하여 자신의 이름은 부친이 남겨주신 큰 축복이라 표현했다. 지휘자로서도 좋은 이름인 것은 물론이고 독특한 이름 덕에 더욱 빨리 인지도를 얻을 수 있었다고.

금난새 부친은 ‘그네’ 작곡가로 유명한 금수현 선생. 금난새의 형 이름을 지을 때는 국가에서 한글 이름은 불가하다고 해서 넘어갔지만 금난새 부친의 청원에 국가에서 금난새부터 한글이름으로 지을 수 있게 됐다고. 금난새 형제들 이름도 금나라 금내리 금누리 금노상 등 한글이름으로 알려졌다.


금난새는 “아버님은 제게 경제적인 돈을 남기지 않았다. 대신 저에게 좋은 선물을 주셨다”라고 말했ㄷ다.

그는 “‘난새’라는 한글 이름을 주셨다. 난새는 나는 새라는 뜻을 가졌다. 제 직업에도 어울리는 이름”이라고 언급했다.

금난새는 “옛날 신라시대에는 금수로왕 이런 식으로 불렸었다. 제 아버지는 돈키호테셨다. 김씨가 아닌 금으로 살면 된다고 하셨다. 우리는 자식이니까 아버지를 따라갈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이에 개그맨 김학래는 “아버님이 멋지시다. 아들을 미래를 위해 그렇게 하신 것 아니냐”며 감탄했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방현규 기자|story@visau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