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홍탁집 아들 노력하는 모습에 어머니 감동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골목식당’ 홍탁집 아들이 달라진 모습으로 훈훈함을 자아냈다.

지난 5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전국민의 주목을 받았던 홍탁집 아들의 변화한 모습이 공개됐다.

백종원에게 따끔하게 혼이 난 홍탁집 아들은 이튿날 가게를 열지 않았다.


작가가 연락을 받지 않는 홍탁집 사장에게 재차 전화했다. 어머니가 전화를 받았고, “상훈이가 아프다”라고 전했다.

이에 백종원은 ‘많이 아프다고 들었다. 준비되면 닭곰탕부터 시작해봐라’라고 홍탁집 아들을 걱정하는 문자를 남겼다.

며칠 후 홍탁집 아들은 이른 새벽 가게에 도착했다. 그는 백종원이 보내준 닭곰탕 조리법을 꼼꼼히 살폈다.

이후 백종원은 칼질을 전수하며 “기본기가 생기면 자신감이 생긴다”라고 조언했다.

홍탁집 아들과 백종원은 닭곰탕을 완성한 뒤 가격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홍탁집 아들은 5500원이 좋겠다고 밝혔고, 이에 백종원은 “우리나라 닭곰탕 중 가성비가 최고일 것”이라고 전했다.

아들은 레시피를 꼼꼼히 외우고 질문을 하는 등 변화한 모습을 보여 어머니를 감동시켰다.

어머니는 “잘할 수 있나 매일 걱정이었다. 그런데 깨우지 않아서 혼자 일어나서 나가더라”라고 흐뭇해했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성민지 기자 writer@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