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살 고흐의 사진은 사실 동생 테오였다

고흐가 아닌 테오로 밝혀진 사진(좌)와 남아 있는 테오의 사진(우)(사진=고흐미술관)

인상파 화가 빈센트 반 고흐가 13살 때 찍은 것으로 지금까지 알려져 온 흑백 사진 속 주인공은 고흐가 아니라 동생인 테오가 15세 때 찍은 사진이라고 암스테르담의 고흐미술관이 29일 밝혔다.

고흐는 지금까지 이 사진을 포함해 단지 두 장의 사진만 남긴 것으로 알려져 왔다. 이로써 진짜 고흐의 모습을 담은 사진은 고흐가 19살 때 찍은 사진뿐이다.

테오의 증손자로 고흐미술관 이사회의 고문인 빌렘 반 고흐는 이날 성명을 내고 “이 사진이 빈센트가 아니라 나의 증조부인 테오의 사진과 같다는 얘기를 들었을 때 매우 놀랐지만 미스터리가 풀리게 돼서 기쁘다”고 말했다.


이번에 동생 테오로 밝혀진 사진은 지난 1957년 벨기에의 한 연구학자가 전시회에서 ‘빈센트 반 고흐의 초상화’라고 밝히면서 세상에 공개됐으며 그동안 고흐가 13살 때 브뤼셀의 사진작가 발드윈 슈워츠에게 찍은 것으로 알려져 왔다.

하지만 이후 네덜란드 TV 프로그램에서 이 사진의 진짜 주인공에 대해 의문을 제기해왔고, 고흐 전문가들도 사진이 찍힌 때에 대해 문제점을 제기해 고흐미술관이 조사에 착수했다.

특히 미술관 측은 암스테르담 대학의 한 교수에게 포렌식 연구를 위임하기도 했다.

연구 결과 사진의 주인공은 동생인 테오의 사진일 가능성이 매우 큰 것으로 드러났다.

고흐미술관 측은 고흐 형제가 모두 빨갛고 금발의 머리를 갖고 있어 닮아 보이지만 사진에서 보는 것처럼 테오가 더 섬세하고 눈 색깔이 밝다고 말했다.

19세 고흐의 사진(사진=고흐미술관)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방현규 기자|story@visau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