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5개월만에 ‘현실 정치’ 복귀 선언…배경은?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현실 정치’ 복귀를 선언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는 오늘(20일) “내 나라가 이렇게 무너지고 망가지는 것을 방치하는 것은 역사에 죄를 짓는 일이라 생각하고 다시 시작하겠다”라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나라가 통째로 넘어가고, 경제가 통째로 망가지고 있다. 지난 지방선거 패배 직후 야당 대표를 물러나면서 ‘홍준표가 옳았다’는 국민의 믿음이 바로 설 때 다시 돌아오겠다고 했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홍 전 대표는 “정계를 떠난 일이 없기에 정계 복귀가 아니라 현실 정치로의 복귀라고 해야 정확하다”면서 “12월 중순 국민과의 직접 소통 수단인 홍카콜라 TV를 통해 그동안 못다 했던 내 나라에 대한 비전과 정책을 펼치겠다”라고 선언했다.

홍 전 대표는 “프리덤 코리아를 통해 이 땅의 지성들과 네이션 리빌딩(nation rebuilding) 운동을 펼칠 것”이라면서 “그것만이 좌파 광풍 시대를 끝내고 내 나라를 살리는 마지막 기회”라고 덧붙였다.

홍 전 대표는 6·13 지방선거 참패 이튿날인 14일 대표직을 사퇴했다.

이후 7월 11일 미국으로 출국, 2달 뒤인 9월 15일 귀국했다.

일각에서는 그가 한국당 전당대회에 당 대표직 출마를 선언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성민지 기자 writer@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