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영, 챔피언스리그서 뮌헨 1군 데뷔… 한국 최연소

(사진=연합뉴스)

 

뮌헨 정우영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1군 데뷔전을 치렀다.

정우영은 28일(한국시간)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벤피카와의 2018-19 UEFA 챔피언스리그 E조 조별예선 5차전 후반에 교체 투입돼 약 10여분 동안 뛰었다.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한 정우영은 5-1로 앞서고 있던 후반 36분 토마스 뮐러를 대신해 경기장에 들어갔다. 왼쪽 측면 공격수 역할을 맡은 정우영은 의욕적으로 경기에 임해 후반 42분에는 빠른 드리블로 알파 세메두의 옐로카드를 유도하기도 했다.

정우영은 공격 포인트를 올리지 못했지만 첫 1군 경기에서 준수한 경기력을 선보였다.

이날 출전으로 정우영은 한국 선수 가운데 9번째로 챔피언스리그 무대를 밟은 주인공이 됐다. 한국 출신 중에서는 설기현이 가장 먼저 챔피언스리그를 경험했고, 박지성, 이영표, 송종국, 이천수, 박주영, 박주호, 손흥민 등이 따랐다.

또, 만 19세에 불과한 정우영은 손흥민을 제치고 한국 선수 가운데 최연소로 챔피언스리그를 경험한 선수가 됐다. 손흥민은 만 21세이던 2013-14 시즌 챔피언스리그에 데뷔한 바 있다.

비주얼다이브 연예스포츠팀|storyboard@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