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현수, 봉사활동 시간 조작해 국가대표서 제명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장현수(27·FC도쿄)가 병역특례 봉사활동 시간을 조작해 대표팀에서 제명됐다.

축구협회는 오늘(1일) 오후 2시 축구회관 6층에서 대한축구협회 공정위원회(서창희 위원장)를 열고 장현수의 국가대표 자격 박탈을 결정했다.

서창희 위원장은 “장현수 선수에 대해 영구히 국가대표 선발 자격 박탈한다. 아울러 장현수 선수에게 벌금 3천만원을 부과한다. 장현수 선수가 대한축구협회 등록 선수가 아니라 협회 차원 국내 관련 대회 출전에 대한 제제는 실질적 제제가 될 수 없다고 판단하여 현재 가능한 개인에 대한 최고액 부과했다”라고 밝혔다.


일본 J리그에서 활동 중인 장현수는 이날 공정위원회에 출석하지 않았다.

앞서 하태경 의원은 국정감사에서 장 선수가 봉사활동 시간을 조작했다는 의혹을 제기했고, 이는 사실로 밝혀졌다.

서창희 위원장은 “원칙상 공정위원회는 본인을 출석시켜 소명기회를 준다. 하지만 오늘은 그러지 못했고 장현수와 전화통화를 했다. 반성을 깊이하고 있었고 국민들에게 실망감을 안겨준 것에 대해 사죄의 뜻을 나타냈다. 어떠한 징계도 달게 받겠다는 뜻을 나타냈다”라고 전했다.

장현수는 지난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 금메달 주역으로 활약, 병역 특혜를 받았다.

관련법에 따르면 병역 특례 선수는 4주간 기초군사훈련을 받고 34개월 동안 관련 분야에서 근무해야 한다. 544시간 동안 특기를 살려 봉사활동도 해야 한다.

이에 장현수는 지난겨울 모교 경희고에서 봉사활동을 수행했으나, 같은 날 사진을 다른 날인 것처럼 허위로 올리는 등 봉사활동 시간을 부풀려 서류를 제출했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성민지 기자 writer@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