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산 BCG 경피용 백신서 비소 검출…접종 여부 확인은?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1세 미만 영아를 대상으로 결핵 예방을 위해 접종하는 일본산 도장형(경피용) BCG에서 비소가 검출됐다.

7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경피용건조BCG백신(일본균주)’의 첨부용액에서 기준을 초과한 비소가 검출돼 해당 제품을 회수했다고 알렸다. 일본 후생성이 이 제품에서 비소가 검출돼 출하를 정지했다고 발표함에 따라 이 같은 조치를 취한 것.

회수 대상 백신은 ‘일본BCG제조’의 ‘경피용 건조 BCG백신(일본균주)’으로, 제조번호는 KHK147, KHK148, KHK149이다.


해당 백신에서 검출된 비소의 양은 0.039㎍으로, 1일 허용 기준치인 1.5㎍/일의 1/38 수준. 일본 후생성은 출하 정지한 백신에서 검출된 비소량이 적어 안정성에는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자녀의 회수 조치 BCG 백신 접종 여부는 ‘예방접종도우미’ 사이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로그인 후 예방접종관련 서비스란에서 예방접종 내역 조회하기를 누르면 접종일자부터 백신종류, 제조번호까지 자세히 볼 수 있다.

결핵 예방을 위한 BCG 백신은 피내용과 경피용 두 종류가 있다. 피내용은 피부에 15도 각도로 주삿바늘을 넣어 백신을 주입하는 방법이고, 경피용은 피부에 주사액을 바른 후 9개 바늘을 가진 주사도구를 이용해 두 번에 걸쳐 강하게 눌러 접종하는 방법이다. 피내용은 국가에서 무료지원하며, 경피용은 유료부담이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김영기 기자 storyline@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