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직장인이 연봉 5000만 원 받기까지 걸리는 평균 기간은?

(사진=연합뉴스)

직장인들이 연봉 5000만 원을 받기까지는 입사 후 평균 11년가량 걸린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7일 구인·구직 플랫폼 ‘사람인’에 따르면 최근 기업 824곳을 대상으로 ‘연봉 5000만 원 달성 소요 기간’에 대해 조사한 결과 평균 11.3년이 걸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이 평균 7.4년으로 가장 짧았고, 중견기업과 중소기업이 각각 10.2년과 11.7년이 걸리는 것으로 나왔다.


특히 대기업의 경우 입사 5년차 이하에 연봉 5000만 원 이상을 받는 비율이 전체의 40%에 달했으나 중견기업과 중소기업은 각각 12.5%와 9.3%에 그쳐 격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연봉 5000만 원 달성에 차이가 나는 것은 신입사원 때부터 연봉 격차가 크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실제로 전체 조사대상 기업의 신입사원 평균 연봉은 2593만 원이었는데, 대기업은 3730만 원에 달했다. 중견기업과 중소기업은 각각 2981만 원과 2462만 원으로 집계됐다.

업종별로는 금융·보험이 연봉 5000만 원까지 도달하는 데 평균 6.7년 걸려 가장 빨랐다. 이어 ▲ 조선·중공업(9.6년) ▲ 자동차·운수(9.8년) ▲ 식음료·외식(9.9년) ▲ 기계·철강(10.5년) ▲ 건설(10.6년) 등의 순이었다.

제조업은 평균 12.3년에 달했고, 전기·전자(12.0년)와 서비스업(11.8년) 등도 상대적으로 오래 걸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방현규 기자|story@visau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