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무고한 아내 말고 침 뱉으려면 내게 뱉어라”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가 이른바 ‘혜경궁 김씨’(@08__hkkim) 트위터 계정 소유주가 자신의 아내 김혜경 씨라는 경찰 수사결과와 관련해 19일 “계정 글 쓴 사람은 제 아내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또, “때리려면 이재명을 때리고 침을 뱉더라도 이재명에게 뱉어라”라며 “무고한 제 아내를 이 싸움에 끌어들이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어떤 사람이 카카오스토리와 트위터 계정을 갖고 있는데 트위터에 사진을 올리고 그 사진을 캡처해 카카오스토리에 올리겠느냐”며 “경찰이 스모킹건이라고 말하지만, 사실은 그 계정이 제 아내가 아니라는 증거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차고 넘치는 증거에도 이미 목표를 (제 아내로) 정하고 맞췄다는 생각을 지울 수가 없다”며 “경찰이 진실보다는 권력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저들이 바라는 바 저열한 정치 공세의 목표는 이재명이 일을 못 하게 하는 것”이라며 “지금보다 더 도정에 더 집중해서 도정 성과로 그 저열한 정치 공세에 답하겠다”고 밝혔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공직선거법 위반(허위사실 공표) 및 명예훼손 등 혐의로 입건된 김 씨를 이날 오전 수원지검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한다.

비주얼다이브 정치부 |storyline@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