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 통보한 애인 살해해 음식으로 만들어…UAE 엽기범죄 발각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아랍에미리트(UAE)에서 헤어지자고 한 애인을 잔인하게 살해한 뒤 시신을 갈아 요리까지 한 여성이 구속기소 됐다.

21일 UAE 현지 보도에 따르면 아부다비의 알아인 지역에 사는 30대 모로코 국적의 여성이 연인 관계였던 같은 국적의 20대 남성을 올해 1월 살해했다.

이 여성은 여기서 멈추지 않고 남성의 시신을 토막 낸 뒤 인육을 믹서기로 갈아 밥과 섞은 아랍식 음식으로 만들었다.


이 여성을 기소한 알아인 지방검찰청에 따르면 그는 이 요리를 자신의 집 인근에 있는 공사장에서 일하는 인부들에게 밥으로 제공했다. 또한, 채 요리하지 못한 시신 잔해는 이웃집 개에게 먹이로 줬다.

최근 경찰에 체포된 이 여성은 자신의 범행 일체를 자백한 것으로 알려졌다.

범행 이유에 관해 묻자 지난 7년간 피해 남성과 사귀며 금전적으로 뒷바라지했으나 이 남성이
자신의 사촌과 결혼해야 한다며 갑자기 이별을 통보해 화가 나 범행했다고 주장했다.

이런 엽기적인 범행은 이들 연인이 살던 집을 방문한 남성의 동생에 의해 실체가 드러났다.

형이 없어진 점을 수상히 여긴 동생이 이 여성의 집에 있는 믹서기에서 사람의 치아 1개를 발견한 것. 경찰은 DNA 검사에서 이 치아와 믹서기에 남은 인육의 잔해가 피해 남성의 것이라는 사실이 밝혀지자 여성을 체포했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김영기 기자 storyline@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