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맛’ 오지혜에게 고백한 구준엽…대답은?

(사진=TV조선)

구준엽이 오지혜에게 진심어린 고백을 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에서 구준엽 오지혜 커플은 설레는 일본 여행을 이어갔다. 구준엽은 오지혜가 좋아하는 소바를 먹기 위해 미리 준비한 여행계획도 바꿔가며 직접 소바를 만들어 먹을 수 있는 ‘이색 소바 맛집’을 예약했다.

열심히 소바면을 만든 두 사람은 직접 시식까지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오지혜의 취향을 100% 저격한 소바 체험 덕에 조금 더 서로에게 다가설 수 있었다.


커플사진도 찍으며 도심을 걸어다닌 두 사람은 각자의 숙소로 돌아갔다. 그 후 구준엽은 오지혜 몰래 숙소에서 나와 한 이자카야로 향했다. 그곳은 구준엽이 오지혜에게 고백하기 위해 한국에서부터 준비했던 이벤트 장소였던 것.

구준엽은 자신이 직접 그린 오지혜의 그림을 거는 등 손수 가게 안을 정성스럽게 꾸몄다.

이윽고 오지혜가 이자카야에 들어섰고, 그녀는 구준엽이 준비한 이벤트를 보며 감동했다. 이어 구준엽도 가게로 찾아왔고, 그는 오지혜에게 준비한 선물을 주며 두 번째 감동을 안겼다.

구준엽은 18년 만에 설렘을 느끼게 해준 오지혜에게 진심 담긴 고백을 했다.

그는 “지혜야, 나랑 만나볼래?”라고 조심스럽게 물어봤고, 이에 오지혜는 “오빠가 카메라 꺼졌을때 더 편하게 해주고 그래서 오빠의 마음이 헷갈렸었다. 감정이 연애 아닌 일로 생각하는 건 아닌지 헷갈렸다. 진짜 오빠의 모습이 뭔지 잘 모르겠다. 우리 나이가 만남을 쉽게 결정하기는 힘든 나이인 것 같다. 오빠를 알아 갈 시간이 필요할 것 같다. 오늘은 오빠의 마음을 확인한 것 같은 기분이 들지만, 당장 대답하기는 어려운 것 같다. 조금 시간을 달라”고 솔직하게 답했다.

조심스럽게 만나고 있는 구준엽과 오지혜. 두 사람이 아직 연애를 시작하지 않았지만 진정성 있는 이들의 모습에 시청자들의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방현규 기자|story@visau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