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진호 회장, 폭행 파문에 이어 ‘웹하드 카르텔’ 논란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웹하드 업체 위디스크와 파일노리의 실소유주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의 ‘갑질’이 대두된 가운데 ‘웹하드 카르텔’에 관심이 쏠린다.

‘웹하드 카르텔’이란 웹하드 업체와 불법 동영상을 걸러내는 필터링 업체, 불법 동영상을 삭제해주는 디지털장의사가 이익을 위해 유착한 구조를 가리킨다.

웹하드 업체들은 불법 촬영물로 돈을 벌고, 영상을 지워주는 대가로 피해자들에게 돈을 받는 것이다.


더불어민주당의 권미혁 의원은 오늘(2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양 회장이 웹하드 업체와 함께 불법 동영상을 걸러내는 필터링 업체와 이를 삭제하는 디지털장의사 업체를 함께 운영하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권 의원은 “양진호 회장이 필터링 업체인 A사의 실소유주가 아니냐는 의혹이 나오고 있다”며 “A사의 지분을 양진호 회장이 갖고 있고 A사의 자회사가 B사라는 디지털 장의사 업체다. 이 세 업체. 위디스크, A사, B사 3개가 한 주소지에 사무실이 있는 걸 제가 확인했다”라고 설명했다.

양 회장은 현재 로봇 제작 회사 한국미래기술에 투자하고 있다.

권 의원은 “경찰이 여기까지 압수수색을 해서 핵심적인 범죄 증거가 나오면 ‘야동’으로 만들어진 수익이 4차 산업 선두 주자로 탈바꿈되는 현장이 발각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웹하드 업계 1·2위인 위디스크와 파일노리는 3년간 각각 매출액이 624억원, 476억원에 달한다. 순이익도 170억원, 212억원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권 의원은 “매출도 매출이지만 영업 이익률이 60%나 된다는 보도가 있다. 저작권료가 필요 없는 성인물이나 불법 동영상을 틀어줬기 때문에 막대한 이익을 창출하고 있다고 보인다”라고 덧붙였다.

현재 경찰은 웹하드 음란물 유통 혐의 및 전 직원을 폭행한 혐의로 양진호 회장에 대해 압수수색에 나선 상황이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성민지 기자 writer@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