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슈퍼골’ 놀란 中 언론 “생각보다 더 끔찍할 수도”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손흥민의 50m 슈퍼골에 2019 아시안컵 참가국들이 경계심을 드러냈다.

손흥민(26, 토트넘 홋스퍼)은 25일(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19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3라운드 첼시와의 홈경기에서 시즌 첫 리그 골을 넣었다.

손흥민은 하프라인부터 약 50m를 달리기 시작, 수비형 미드필더 조르지뉴를 재빠르게 따돌렸다. 이후 수비수 다비드 루이스를 제치며 왼발 슈팅으로 골을 성공시켰다.


손흥민의 슈퍼골 소식에 아시안컵에 출전하는 경쟁국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

일본 팬들은 “아시아에 저런 선수가 있다는 건 기적”이라며 “엄청난 스피드다. 첼시를 상대로 엄청났다”라고 감탄했다.

중국 시나스포츠는 “내년에 손흥민을 상대해야 한다. 어쩌면 끔찍할 수도 있다”고 두려워했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성민지 기자 writer@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