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이학주, 음주운전 적발 인정…“깊이 반성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 소속 이학주가 음주운전으로 면허가 취소됐던 사실이 뒤늦게 밝혀져 파문이 일고 있다.

삼성 라이온즈는 14일 “익명으로 언급된 2017년 5월 음주운전 적발 프로야구 선수는 라이온즈의 2019년 신인인 해외파 이학주 선수임이 확인됐다”고 보도자료를 통해 공식 발표했다.

구단 측에 따르면 이학주는 소속팀이 없는 일반인 신분이었던 2017년 5월말 음주운전 적발로 면허취소 및 벌금 처분을 받았고 이후 교육 이수 후 면허를 재취득한 상태다.


구단 측은 제보 접수 이후 오키나와에서 훈련중인 해당 선수에게 확인 절차를 거쳤고 선수가 사실 관계를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한 매체는 익명의 프로야구 선수가 지난해 5월 신호등에 빨간불이 들어와 차를 멈춘 상태에서 잠들었다가 음주운전으로 적발되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에 해당 인물이 누구인지 네티즌 사이에서 다양한 추측이 있었다.

구단 측은 “(이학주가) 독립리그를 그만둔 뒤 한국에 와서 경력 단절에 대한 걱정을 하던 시절에 잘못을 저질렀다. 크게 후회하고 있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전했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김영기 기자 storyline@visualdive.co.kr

공유